매니져의 필요성

  제 성격에는 결함이 있습니다. 90% 에 이르렀을 때 100% 까지 가기가 엄청 힘이 듭니다. 대입 준비할 때 3학년때 내신이 떨어졌으며 시험기간에는 안하던 책상 정리를 시작하고, 중요한 개발 기간때는 예전에 봤던 소설을 다시 꺼내든다던가 갑자기 게임이 엄청나게 땡긴다던지 즉 마감이 가까우면 가까울 수록 회피하려는 결함입니다. 


  재밌게도 이건 저만 있는 특징이 아니더군요. 세상에 이름난 작가들이라고 해도 마감일이 다가오면 일이 손에 안잡힌다고 합니다. 일정의 압박과 뼈를 깎는 창작의 고통 그리고 일이 잘 안 풀릴 때의 미칠것 같은 스트레스를 이겨내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이건 멘탈이 강하다고 알려진 사람들도 마찬가지 인가 봅니다. 그래서 그것을 혼자서 이겨내는 사람들이 대단하고 훌륭합니다. 그러나 사실은 이러한 사람들의 수는 정말 극 소수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이름 난 천재들 조차 옆에서 조력해주고 지탱해주고 도망갈 수 없게 잡아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보통 사람들은 이러한 압박을 이겨낼 수가 없기 때문에 매니져가 필요합니다. 작품 세계에서는 편집자 정도가 되겠군요. 도망갈 수 없게 잡아두고 적절한 조언을 해주고 일정이 얼마 안남았다고 상기시켜주고 프로젝트 나 작품이 일정 수준의 질을 유지하지 않는다고 쓴 소리 해주고 함께 험난한 길을 가는 동지 입니다. 혼자 모든것을 완성한 사람처럼 보이더라도 이러한 매니져(편집자)같은 동지들의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저 또한 매니져가 있거나 아니면 동지가 있을 때는 정말 말도 안되는 것 같은 일정을 소화한 적이 많습니다. 다만 이러한 동지(매니져, 편집자)가 없는 상태에서는 2개월이고 3개월이고 놀아버리게 되버립니다. 


  이는 사업을 할 때도 중요합니다. 아무리 혼자 할 수 있는 일이라도 꼭 동지를 구해서 같이 서로 서로 쓴 소리를 하면서 목표를 향해 나가야 합니다. 혼자는 외롭고 지치고 도망치고 싶어질 때가 많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