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쌍계사 벚꽃 나들이


4월 연휴를 맞아서 내려갔기 때문에, 아직 이른게 아닐까 염려도 있었지만 그 걱정을 씻어버리듯이 형성된 벚꽃 터널 


하늘이 안 보이게 피어 있다. 


항상 이 각도에서 찍은 사진을 좋아한다. 정말 무성하게 피어 있는 하동 십리 벚꽃길의 모습을 담을 수가 있기 때문이다. 


위 사진과 비슷하지만 다른 각도로 찍은 사진


전남 담양에 있는 '승일 식당' 이다. 서울 물가로 치면 싼 가격에 양도 푸짐하다. 밥은 따로 안나오니 먹을 때 꼭 시켜서 먹기를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