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제로투원 (Zero to ONE) - 경쟁하지 말고 독점하라



저자: 피터 틸 & 블레이크 매스터스

옮김: 이지연

피터 틸! 페이 팔을 상장시켜 떼돈을 벌었으며 첫 외부투자가 페이스북 인것으로 유명한, 그 뒤로도 투자하는 것마다 승승장구를 한 유명한 사업가 입니다. 그 사람이 쓴 이 책이 요즘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다기에 읽었습니다. 그리고 간만에 이렇게 서평을 남기게 됐습니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 라는 것이 책에 대한 제 감상입니다. 너무 대단한 책이라고 주변에서 칭송이 자자해서 차마 별로라고 말을 못하는 .. (아버지를 아버지라 하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하지 못하는.. 쿨럭) 간단하게 악평을 하자면 책이 일관된 주제를 다루는 것 같지 않습니다. 처음에는 제로 투 원에 관한 설명을 하는 거 같더니 나중에는 뜬금없이 '그린 에너지 사업'을 비판합니다. 왜 이리 두서가 없을까? 하고 생각하니 이게 강의 모음집이라는 게 생각났습니다. 여러 주제로 강의를 한 내용을 하나의 책으로 우겨 넣다 보니 그중에서 제일 쓸만하고 이펙트가 있었던 '제로투원'을 제목으로 택한게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이럴꺼면 차라리 '피터 틸의 강의 모음집' 이라고 글을 쓰던가!. 아니면 폴 그레이엄의 '해커와 화가' 처럼 아예 에세이 집을 표방을 하는게 어땠을까 합니다.

게다가 원래부터 성공한 사람이 이야기 하면 그게 정설이 되는 세상인 만큼. 자기가 성공한 스토리를 풀어나가고 있는데, 과연 그러한 방식이 우리나라에서도 통용될 지가 의문이더군요. 왜 그런 말이 있지 않습니까. '우리나라에 엔젤 투자는 없고 데빌 투자자들만 존재한다'. 뭔가 새롭게 시도하는 것에 대해서 투자자의 동의도 이끌어내기 어렵고 계속해서 희망고문만 일삼는 투자방식하에 새로운 사업이 시도할 수가 있을지 의문입니다. 게다가 어떤한 인력 네트워크도 존재하지 않는 대학생들이거나 갓 졸업한 학생들이 이러한 방식을 시도한다고 누가 어여삐 봐주거나 투자를 해줄까요?

하지만 이렇게 불평한다고 해도 '피터 틸은 성공했고, 너는 성공 안했으니 단지 너는 악평만 하고 있는 것이다' 라는 말에 할 말이 없기 때문에 이만 서평을 마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