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군주론 (Il principe)


니콜로 마키아벨리 지음 , 임명방 옮김


  인류사에서 회자 되는 유명한 책들, 바로 고전 이라고 합니다. 제 생각에 저는 나이대에 따라 고전을 읽을때마다 다르게 느껴졌습니다. 그런 고전중에 한가지가 바로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입니다. 


  군주론을 처음 접한 20대에서는 '마키아벨리즘'에 대한 선입견 때문에 공감을 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40대에 접한 '군주론'은 남 다른 의미로 다가옵니다. 심지어 빠른 시일내에 다시 재독을 해야 겠다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마키아벨리가 어떻게 해서 이런 사고방식을 하며 군주론을 쓰게 됐는지에 대한 견해를 레오폴트 폰 랑케의 말을 인용해서 쓴 역자(임명방)의 글이 인상 깊길래 서두만 가져와 봅니다. 


  "역사가 랑케는 한 시대의 역사적 사실을 받아들임에 있어, 독자가 처하고 있는 시대의 감각에서가 아니라 그 역사 현실이 발생한 그 시대의 감각, 그 시대성.정신상황.배경을 토대로 해석하고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역사학에서뿐 만 아니라 모든 학문에 해당되는 중요한 암시라고 할 수 있다. 우리는 흔히 마키아벨리는 약육강식.권모술수.일인독재를 주장한 부정적인 면으로 접하기 쉬운데, 이런 위험성은 우리가 랑케의 말 그대로 마키아벨리가 생존했던 그 시대, 그 환경에 들어가 그를 봄으로써 극복할 수 있는 것이다."


  약해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던 조국의 상황이 개탄스러운 상황에서 쓰여졌던 글이라는 것입니다. 


  다시 본 '군주론'은 제가 최근 팀을 운영하면서 느꼈던 점에 대한 명쾌한 해답을 주고 있어서, '역시 고전이구나' 라는 감탄을 했습니다. 그 내용은 '조언'에 관한 것입니다. 쉽게 말하자면 


  '조언이란 군주(리더)가 원할 때만 신하들 한다는 것입니다. 리더(군주)가 원하지 않을 때 하는 조언은 잔소리며 그러한 잔소리는 리더의 권위를 손상시킨다. 그렇다면 조언을 구하지 않는 리더(군주)란 모시고 있을 가치가 없는 리더(군주)란 이야기이고 그런 리더와 같이 일을 도모하기 쉽지 않다'


  전 이 글을 보고 사람들이 훌륭한 리더의 자질에 대해서 이야기들은 많이 하지만 훌륭한 동료의 자질에 대해서는 잘 이야기 하지 않는게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기에 그 옛날에 이런 내용을 깨달은 마키아벨리에 대한 존경심이 생겼습니다. 


  다시 읽어본 군주론은 마키아벨리에 대한 생각과 군주론 자체에 대한 이해를 달리하는 계기가 됐을 뿐 아니라 조직 문화라는게 옛날부터 내려오는 것과 아직까지 그리 많이 변하지 않는 내용을 담고 있다는 점이 놀라웠습니다. 고전은 필히 읽어봐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그 중에서 회사생활을 하는 분이라면 군주론은 필독을 권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