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팩트풀니스

한스 로슬링, 올라 로슬링, 안나 로슬링 뢴룬드 공저

이창신 역 

 

 

최근 열심히 무협 소설만 보다가 독서 모임에 나가기 위해서 간신히 읽어본 책임, TED 강사로 유명한 한스 로슬링 박사가 쓴 책입니다. 저자가 많은 이유가 한스 로슬링 박사께서 말기암 6개월 진단을 받고 집필하시다 돌아가셔서 아들과 며느리가 마무리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볼만한 책이지만 과학 계통에 있던 사람들은 어느 정도 알고 있는 내용 일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읽어보시길 추천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gIE4N_G0Als

 

설민석 강사가 책을 요약하는 영상도 있으니 책 읽기 싫은분에게 강추합니다. 

 

제가 이 책에서 인상 깊었던 부분은 '10장 다급함 본능' 입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다급한 상황에서는 제대로 판단을 내리기 힘들다는 내용입니다. 누구나 알고 있는 내용 아닌가? 하지만 막상 닥치면 절대로 안정적으로 생각하기 힘듭니다. 저 또한 수 많은 스타트업에서 절실하고 다급한 상황에서 (보통 회사에 자금이 모자라는 경우) 말도 안되는 황당한 결정을 내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이 책에 나와 있는 방법을 간단히 소개할까 합니다. 

 

심호흡을 해라

 

다급한 본능이 발동하면 다른 본능도 깨어나 분석적 사고가 멈춰버린다. 일단 시간을 갖고 정보를 더 찾아보라. 지금 아니면 절대 안 되는 경우는 거의 없으며, 이것 또는 저것인 경우도 거의 없다. 

 

데이터를 고집하라 

 

무언가가 다급하고 중요하다면 잘 따져봐야 한다. 관련은 있지만 부정확한 데이터, 정확하지만 관련이 없는 데이터를 조심하라. 관련이 있고 정확한 데이터만 쓸모가 있다.

 

점쟁이를 조심하라

 

미래 예측은 늘 불확실하다. 그 점을 인정하지 않는 예측을 경계하라. 최선 또는 최악의 시나리오뿐 아니라 가능한 한 모든 시나리오를 요청하라. 그 예측이 전에는 얼마나 정확했는지 물어보라.

 

극적 조치를 경계하라

 

어떤 부작용이 있을지 물어보고, 검증된 생각인지도 물어보라. 단계적이고 현실적인 개선과 그 영향력에 대한 평가는 극적이지 않지만 대개 효과가 더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