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고전부 시리즈 ('빙과'라고 알려져 있는)



저자: 요네자와 호노부

전 이 작품을 애니메이션으로 먼저 접했습니다. '빙과' 라고 알려져 있는 수작입니다. 작화, 스토리 흐름, 캐릭터 등이 맘에 들어서 보기 시작하고 정신없이 빠져들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도서관에 갔다가 갑자기 미스테리물이 땡겨서 미스테리 코너에 갔더니 고전부 시리즈가 다 있더군요. 고전부 시리즈의 첫 권, 요네자와 호노부의 데뷔작이자 애니메이션의 제목이 바로 '빙과' 라는 것을 알았기에 연속해서 5권을 다 빌려서 단숨에 다 읽었습니다.

라이트노벨의 형식을 취한 추리소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추리라고 하면 피가 튀어야 한다는 선입감을 깨고 피 튀기는 장면이 없는 소소한 학교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일에 대한 추리물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게 뭐가 재밌나?' 라고 할지 모르지만 재밌습니다. 특히나 주인공인 오레키 호타로는 애니메이션에서 매력을 발산해서 남자들이나 여자들이나 좋아하는 캐릭터 1위를 한적도 있다고 하더군요 (인기 만발!!)

책부터 보기를 권하지만 그럴 여력이 없다고 하면 애니메이션을 강력 추천합니다. 다만 애니메이션은 추리하는 부분이 아무래도 책에 비해서는 떨어집니다. 화면 재생으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일본의 다른 추리작가들에 비해서는 추리의 개연성도 좋고 문장의 흡입력도 좋습니다.

고전부 시리즈라고 책이 꼽혀있지만 읽는 순서를 모르기 때문에 고생했는데 책의 순서는

  1. 빙과 (氷菓)
  2. 바보의 엔드 크레디트 (愚者のエンドロール)
  3. 쿠드라프카의 차례 (クドリャフカの順番)
  4. 멀리 돌아가는 히나 (遠まわりする雛)
  5. 두 사람의 거리 추정 (ふたりの距離の概算)


이 순서입니다. 게다가 표지가 하드커버에 전혀!! 라이트노벨 스러운 표지를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착각하기 쉽지만 분류상 라이트노벨에 들어간다고 합니다.(심지어 삽화도 한장 없음) 표지가 라이트 노벨 스럽지 않기 때문에 도서관에 비치되어 있는것 같습니다. (아싸 조쿠나!) 애니메이션은 1-4 권까지의 내용이 만들어 졌습니다.

5권의 내용은 고전부에 신입이 들어오면서 발생하는 오해때문에 드디어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오레키 호타로'가 자발적으로 추리를 시작하는 내용이 들어있습니다.

6권은 내년에나 나온다고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