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것을 배우는 것에 대한 경험담

예전 포스트 에서 새로 배우는 가장 좋은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 한적이 있습니다. 그 때는 영어로 표현됐지만, 결국 핵심은 

"그 것을 사용할 수밖에 없는 환경으로 자신을 몰아 넣으라는 것"



입니다. 저의 몇가지 경험담을 소개하겠습니다.

첫째. 세벌식

저는 세벌식 390 유저입니다. (세벌식 최종보다는 390이 더 손에 맞더군요). 이걸 95년도부터 사용했으니 꽤 오래 사용했습니다. 물론 이것을 배워서 쓰기전에는 저는 두벌식 유저였습니다. 틈만나면 꾸준히 한메타자로 연습했기 때문에 분당 400타를 넘나들 정도로 빠른 타수를 자랑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공병호 박사의 세벌식에 관한 글을 읽고 나서 세벌식으로 바꿔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제가 한 일은 그냥 집에 있는 모든 자판 환경을 세벌식으로 변경한거였습니다. 두벌식을 쓰고 싶어도 꾹꾹 참았습니다. 레포트를 쓸때도 (제 연령대가 짐작되는 사람들도 계시겠군요 ㅎㅎ) 아무리 타수가 느려도 세벌식으로 작성했습니다. 작성하는 시간이 대폭 늘어 나버렸지만 계속해서 (미련하게) 세벌식으로 작성했습니다. 제일 힘든건 채팅할 때였습니다. 그 때 한창 나우누리나 하이텔에서 채팅이 성행하던 때였는데, 여성 유저가 들어오면 서로 말을 조금이라도 더 할려고 난리가 나던 시절이였습니다. 그럴때 세벌식 자판으로 떠듬 떠듬 거리면서 글을 치는것은 너무나 가혹한 행위였습니다. 짜증난다 하고 두벌식으로 바꾸면 분당 400타가 폭발하듯 글을 만들어 냈을 테니까요 ㅎㅎ. 그래도 참고 참고 했더니 오래 걸리지도 않았습니다. 한달도 안걸려서 분당 600타를 돌파하는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둘째. 이맥스 (Emacs) 

저는 이맥스 유저 입니다. 이 에디터를 쓴지도 어언 몇년이 지났습니다. 참으로 쓰기 어려운 에디터라고 생각하지만 또 잘 쓰게 되면 이것만큼 편하게 작업을 도와주는 도구가 따로 없다고 할 정도입니다. 원래 클라이언트 (client) 프로그램부터 시작했던 나는 비쥬얼 스튜디오 (Visual Studio)를 잘 사용했습니다. 간단한 텍스트를 적을때는 VS 를 띄워서 사용하곤 하는 이상한 사람이였습니다. 그러다 저를 잘 지도해줄 수 있는 분과 만나서 vi 를 배웠습니다. 다른 세상이 열린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꾸준히 몇년동안 연습을 해서 VI 를 잘 쓰게됐는데, 어느날 후배의 한마디가 저를 바꿨습니다. 

"진짜 고수는 이맥스를 쓴대요 형"

역시 배우는 방법은 동일했습니다. 그날로 gVim 을 지워버렸습니다. (그 당시에는 윈도에서 개발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리고 아무리 속도가 느리더라도 이맥스에서 모든 개발을 할려고 노력했습니다. 다 늙어서(?) 날 새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프로그래밍이 어려워서? 우습게도 에디터가 익숙하지 않아서 그랬습니다. 그냥 눈 딱 감고 vi를 가지고 개발 시작하면 순식간에 개발할 수 있었겠지만 역시 참으면서 이맥스로 느리게 느리게 개발했습니다. 그때 당시에는 효율이 정말 정말 떨어지는 행위였지만, 지금에 와서 생각해 보면 그렇게 했기 때문에 지금처럼 이맥스를 왠만큼 쓸 수 있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셋째. OS 

두번째 사항에서도 쓰여져 있듯이 저는 출발이 윈도우 프로그래밍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윈도 환경이 익숙한 사람이였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리눅스를 잘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그날로 메인 OS를 지우고 우분투를 설치했습니다. 그리고 모든 개발을 리눅스 환경에서 했을뿐만 아니라, 회사에서 몰래 동영상을 볼때도 리눅스에서 동영상 플레이어를 설치하고 보기 시작했습니다. 익숙하지 않으니 정말 힘들었지만, 그 때마다 기능을 찾아가면서 외워가면서 사용했습니다. 얼마 걸리지 않아서 리눅스 환경을 윈도 환경만큼 쓸 수 있게 되더군요. 이 방식은 그대로 Mac OSX 에도 적용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