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을 시작하며

  저는 원래 블로그를 시작할 때 다짐한 것이 있었습니다. 바쁘고 힘들더라도 일주일에 최소 3편이상의 포스트를 블로그에 올리겠노라고. 처음에는 열심히 썼습니다! 그러나, 게으름도 습관이라고 바쁨에 핑계를 대기 시작하더니 슬슬 1주일에 한개씩정도밖에 못 쓰게 되더군요. 그러더니 한달에 3-4개 정도 수준으로 꾸준히 5년 이상을 유지했는데 ...


  문제는 2015년 말에 발생했습니다. 엄청나게 힘든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것이죠. 1개월 반만에 앱 2개와 서버를 만들어야 했습니다. 어느정도 프로젝트에 대한 경험이 있으면 이 일정이 힘들다는 것을 공감할 것입니다. 물론 제가 PM 으로서 조인을 했기 때문에 열심히 일하는 개발자 보다는 시간적 여유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PL 을 겸했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한 플랫폼에 대해서 실제적 코딩도 병행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도저히 블로그를 신경 쓸 여유가 없더군요. 


  2016년 초에는 평소 논의 되던 웹소설 플랫폼을 만드는 팀에 조인을 해서 팀 세팅을 하고 전체 플랫폼 설계를 하고 개발 진행을 하고 또 일정 부분을 맡아서 개발하는 통에 시간을 낼 수 없는 상태에서 9월에 오픈을 시켰습니다. 오픈하고 나서 한 두어달을 정말 마음을 졸이며 바라보다가 이제 어느정도 안정이 됐으니 조금만 써볼까? 하던 참에 드디어 터지더군요. 


  '최순실 게이트' 


  모든 정계의 이슈사항을 빨아먹었을 뿐만 아니라 제 개인적인 시간도 뉴스 검색하느라 시간을 보내게 만들더군요. 이제 도저히 이렇게는 안되겠다고 생각해서 설도 지났겠다. 마음을 다잡아서 다시 블로그에 신경을 써 볼까 합니다. 중간에 쓰다 멈춘 [페북정리] 용으로 만드는 여행기 부터 쓸까 합니다. 이제부터 다시 최소한 일주일에 한 편이라도 쓰자라고 다시 습관을 들여야겠습니다. 

  

  2017년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