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피오와 노무현의 공통점 과 다른점

푸블리우스 코르넬리우스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 (Publius Cornelius Scipio Africanus, 기원전 235년 ~ 기원전 183년)

스키피오는 로마가 가장 어려웠을 때 등장한 로마의 명장입니다. 1차 포에니 전쟁을 승리로 이끌어서 강대국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던 로마가 명장 '한니발'에게 '칸나에' 벌판에서의 싸움으로 (전사 교본 펴면 항상 거의 첫머리에 나온다고 하는.. - 속된말로 칸나에 한타쌈에서 로마 전멸 gg 쳤다는..) 로마가 극심한 위기에 쳐했을 때, 로마가 한니발에게 깨지는 격전지마다 살아남아서 한니발의 전술을 몸으로 깨닫고 그 방법으로 나중에 한니발을 꺾어서 고국을 지켜낸 명장군 입니다.

스키피오는 정치적 수단도 뛰어나서  추후에  '온건한 제국주의'의 초석을 닦은 사람으로도 유명합니다. 그러나 나이가 들어서 몸에 병이 잦아질 무렵에 반대파가 스키피오의 순진한 형부터 꼬투리를 잡기 시작해서 결국 스키피오를 탄핵하기에 이르릅니다.

개략적으로만 설명이 되어 있지만 그 길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어디서 많이 본 시나리오 같더군요.

 사람마다 관점의 차이는 다분하지만 어려웠고 힘들었던 한국을 진정으로 아끼고 사랑했던 사람이 누구였는지 대답하라면 저는 대답할 수 있습니다. 그 분도 사람인지라 실수할 수도 있고, 위정자로서 원치 않는 결과를 산출하는 결정을 내릴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약한 사람을 사랑했고, 진정으로 국민을 위했던 대통령임에는 분명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스키피오와의 다른점이 있다면

"신들의 보호를 받으며 조국을 위해 그만큼 공헌을 했으며, 공화국 로마에서는 최고 지위 에까지 오른 인물이, 만백성의 감사와 존경을 받은 인물이, 이제 피고석에 끌려나와 앉아 자신에 대한 탄핵과 비난을 들어야 할 판입니다. 이 같은 수모는 스키피오 자신의 명예를 더럽히기보다. 오히려 우리 로마 시민들의 명예를 더럽히게 될 것입니다."
   - 그라쿠스 -


라고 변호해 주는 사람이 없었다는 것이겠지요. 그렇습니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부끄러워 해야 할 것 같습니다.

- 로마인 이야기를 다시 읽다 생각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