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신은 없다.



   댄 바커 지음
   공윤조 옮김

"성경을 읽을 때 나를 괴롭히는 것은 내가 이해하지 못하는 구절들이 아니라, 내가 이해하는 구절들이다."
   - 마크 트웨인 -


세계적인 진화학자 이며 종교들을 너무나도 싫어하는 리차드 도킨스는 '만들어진 신 (God Delusion)' - 나는 참고로 '신이라는 망상' 이라는 원제가 더 좋습니다. - 이라는 논리적으로 종교를 반박하는 책을 내놓으면 혹시나 신앙을 가진 사람이 읽고 변화될 수 있을꺼라는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결론적으로 이야기 하자면 역시나 말도 안되는 소리였다고 본인이 인정합니다. (솔직히 기독교 관련 종사자들에게 도킨스는 사탄이나 진배 없는데 누가 그러한 책을 읽어보겠습니까?) 원제에서 언급했듯이 이것은 '망상' 이기 때문입니다. (실은 몇몇 신앙인들이 읽고 종교를 버렸다는 이야기도 솔솔히 들려오곤 합니다)

이 책의 저자인 댄 바커는 도킨스와는 다른 유형의 사람입니다. 일단 이 사람은 모태 기독교인 이었습니다. 열렬한 신자인 아버지와 어머니 밑에서 유년 생활을 보내며 근본주의 사상에 눈을 뜹니다. 그 후로 댄 바커는 너무나도 전형적인 목사의 길을 갑니다. 사람들 몰이(?)에 재능이 있기 때문에 부흥 관련 업무(?)를 주로 하는 스페셜리스트 목사로 자라납니다. 종말이 곧 올꺼라 믿었기에 재산 모으는 것도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러면서 애는 여럿 낳으셨더군요..) 신을 찬양하는 동화, 뮤지컬, 노래등을 쉬는 틈틈히 작성하는 그는 진정 '주님의 양'이 였습니다.

하지만 댄 바커는 너무나 궁금한게 많았습니다. 그래서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공부하고 이것으로 자신의 생활을 책임질 수 있게 되자 주변사람에게 충격적인 고백을 합니다.

   "나는 무신론자 입니다. 더 이상 신이 존재한다고 믿기가 어렵습니다.. "

인셉션(영화)에서 나온 대사중에 아무리 옆에서 설명한다고 바뀌는 것은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마음 깊은 곳에서 (무의식의 저편) 혹시나 하는 단서를 심어두면 이 것이 자체적으로 증폭을 해서 근본적인 생각의 변화를 가지고 올 수 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전자 (옆에서 논리적으로 설명하기)는 리차드 도킨스의 접근 방법이였고, 후자 (왜? 라는 의심을 심어두게 하기)의 방법이 댄 바커의 방법입니다.

물론 댄 바커는 '왜?' 라는 질문에 스스로 연구하며 노력하며 답을 찾아갔었기에 종교를 머릿속에서 몰아낼 수가 있었습니다.

바로 이 책은 종교인들이 '왜?' 라는 의문을 스스로 가지게 할 만큼 많은 기독교의 헛점을 담고 있습니다. '만들어진 신'이 구체적으로 종교에 대해서 비판하고 있다면, 이 책은 딱 하나의 적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바로 '기독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