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가가 되기 ..

  "열심히 연습한다고 꼭 대가가 되는건 아니지만 대가들은 거의 열심히 연습한 사람들이다"

모든 일을 할 때 순식간에 잘하고 싶지만 그러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기존의  대가가 된 후의 모습을 보고 부러워 합니다. 하지만 그 사람이 대가가 되기 까지의 과정을 본다면 그것이 과연 부러워할 만한 것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역설적으로 대가가 될려면 꼭 그런 과정을 인내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최근 유홍준 교수님이 LG-CNS 에 오셔서 특강을 하시는 것을 본 일이 있는데, 거기에서 추사의 예를 들어서 감명 깊게 들었습니다.

추사 김정희는 모든 서체, 모든 비문에 쓰여져 있는 서체의 달인이라고 합니다. 글을 이쁘게 잘 쓸 수 있는데도 그 독특한 추사체로 글을 쓰기에 - 추사체는 김정희 전에도 없고 김정희 후에도 없다고 합니다 - 더욱 유명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옛것을 완벽히 익히는 것을 넘어서서 자신만의 서체를 만들어 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추사체는 다른 사람이 추사체를 쓰면 맛이 안 난다고 합니다. 

이러한 서체의 최고 대가인 김정희는 그러한 실력을 얻기 위해서 무려 벼루를 12개를 닳게 했고, 붓 1000자루를 망쳤다고 합니다.

꼭 그러한 노력을 한다고 누구나 대가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한 분야에서 대가가 될려고 마음 먹는다면 꼭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