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 기술직으로 대(큰)기업에 입사하는 법

어제 제자 한명이 집 근처로 찾아와서 차를 한 잔 했습니다. 최근에 이쪽 방면에서 알려진 크고 건실한 기업에 취직했다고 하더군요. 이번에 취직할 때 평소에 내가 말하던 것들을 잘 실천하고 있었던 터라, 그러한 부분들을 엮어서 스토리를 잘 만들었더니 입사할 수가 있었다고 합니다. 전공과를 졸업한 것도 아니고 흔히 말하던 학원 출신으로서 이 정도 위치까지 온 친구라 더 이상 잔소리는 필요 없을 것 같고, 저 또한 내 덕에 입사를 할 수 있었다는 소리를 들으니 뿌듯해 지더군요. 그래서 그 제자에게 평소 하라고 했던 (입사할 때 도움이 됐던) 잔소리를 조금 정리 해볼까 합니다.

  1. 블로그 쓰기 블로그를 쓰라고 하는 이유는 3가지 였습니다.
    • 첫째, 자신이 몰라서 찾게 된 방법은 나중에 다시 모를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그 때마다 계속해서 검색을 통해서 솔루션을 찾다보면 같은 일을 계속해서 반복하게 됩니다. 이건 제 자신이 느꼈던 것이라 확실하게 정리하라고 시켰습니다.

    • 둘째, 블로그에 정리하면서 확실하게 기억을 하라는 의도였습니다. 같은 기억이라도 정리를 하면서 조금 더 쉬운말로 바꾸는 노력을 들이다 보면 시간이 지나도 잊어지지 않으며, 또한 잊어버린다 하더라도 내가 그 내용을 블로그에 정리했었지 라는 기억이 남아 있어서 조금 더 쉽게 검색할 수가 있습니다.

    • 셋째, 대의적인 명분입니다. 내가 고생한 내용은 역시 다른 사람들도 고생하기 마련입니다. 이때 같은 내용을 영문사이트에서 찾는 것보다 한글로 정리된 블로그에서 찾는게 여러모로 도움이 되겠죠. 그래서 내가 고생했던 내용때문에 다른 개발자들이 고생하지 말라는 의도로 정리하라 했습니다.

  2. Node.js 로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그 당시에 뜨고 있던 개발 언어로 Javascript 문법을 차용해서 쓰고 있던 일명 Server-side-Script 언어였습니다. Express 라는 웹프레임워크를 사용해서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개발이 가능했습니다. 게다가 이 언어를 KT 프로젝트에서 사용하자고 주장해서 통과시켰습니다. KT 쪽은 왜 Java 가 아닌지 사유를 설명하라고 해서 설명 문서를 세개를 만들고 PT를 두번이나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어쨌거나 이렇게 한번 새로운 언어로 개발을 해본 효과에다가 Node.js 가 최근 뜨는 트렌드가 되서 중복적인 효과를 발휘해 새로 Node.js 를 기반으로 하는 플랫폼으로 개발을 할려는 업체에게 좋은 가산점을 줬다고 합니다.


  3. 프로젝트 관리를 GitLab 으로 관리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당시 소스 레파지토리 관리를 SVN 으로 하는 것이 대세였는데 뜨고 있던 git 으로 대체하고 이를 기반으로 해서 프로젝트를 관리할 수 있는 github 를 모방해서 만든 GitLab 을 사용하자고 해서 이 시스템을 설치하고 교육시켰습니다. 처음 써본거라 어안이 벙벙들 했는데 지속적인 잔소리 덕분인지 일주일도 안 되서 능숙하게 되더군요. 게다가 GitLab 안에는 이슈트래킹 기능과 설명을 위한 Wiki 기능이 탑재되어 있어서 전체 프로젝트를 마일스톤별로 관리할 수도 있는 멋진 관리툴입니다. 굳이 GitLab 이 아니더라도 대부분의 프로젝트를 관리하는 시스템은 이러한 기능들이 탑재되어 있기 때문에 하나를 써본 경험으로 다른 것도 쉽게 익숙해질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4. CI (continuous integration) 솔루션의 사용 (이건 미 적용) 사용하라고 자주 이야기는 했지만 실제로 적용을 못하고 있던 부분이였습니다. CI 는 적용하자고 마음을 먹으면 TDD (test-driven development)를 자연스럽게 적용할 수가 있기 때문에 여러사람이 공동으로 작업할 때의 필수적 요소입니다. 소스의 master branch 를 깨먹지 않고 유지하려면 최선의 방법이기 때문에 추천합니다. 추천하는 시스템은 그 유명한 Jenkins 입니다.


어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내가 그 제자에게 했었던 이야기가 떠 오릅니다.

'학벌'은 중요하다. 하지만 한 번, 이 업게예 발을 들여 놓으면 얼마만큼 새로운 기술에 잘 적응하느냐와 습관처럼 몸에 익힌 기술들이 학벌 보다 더 도움이 될 수밖에 없다. 'php 로 다 되는데 어째서 이러한 것들을 공부해야 하나요?' 같은 시대에 뒤 떨어진 소리를 하지말고 잘 이해가 안되더라도, 잔소리가 고깝게 들리더라도 계속해서 모르는 것을 물어보면서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라.

이 말은 또 다른 후학들에게도 해당되는 말이라 할 수 있습니다. CS 에 종사하시는 모든 분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