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장자 - 우주와 인생의 깊은 뜻

   현암사
   오강남 풀이

'북쪽 깊은 바다'에 물고기 한 마리가 살았는데, 그 이름을 곤(鯤)이라 하였습니다. 그 크기가 몇천 리인지 알 수 없었습니다. 이 물고기가 변하여 새가 되었는데, 이름을 붕(鵬)이라 하였습니다. 그 등 길이가 몇천 리인지 알 수 없었습니다. 한번 기운을 모아 힘차게 날아오르면 날개는 하늘에 드리운 구름 같았습니다. 이 새는 바다 기운이 움직여 물결이 흉흉해지면, 남쪽 깊은 바다로 가는데, 그 바다를 예로부터 '하늘 못(天池)'이라 하였습니다. 

   소요유(逍遙遊)편 -장자(莊子)


중국의 고전들은 처음에 나오는 내용이 전반적인 내용의 핵심을 담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이유로 장자에서 가장 핵심적인 내용이 '소요유'편에 담겨 있습니다. 그 주제는 '자유로운 존재가 되는 변화의 가능성과 그 실현'입니다. 사람이란 존재도 이런 변화를 통해 곤(鯤)이 붕(鵬)이 되는 '초월적인 변화'가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그러한 존재가 어떻게 하면 될 수 있는가에 관한 내용이 바로 '장자'의 핵심이라고 봅니다. 

저는 장자를 두번 봤습니다. 어린 시절에 뭣도 모르던 바로 그 시절에 노장 사상이 도교의 근간인 것을 알게 되어서 혹시 보고 나면 무공에 대한 깨달음이 있지 않을까? 라는 말도 안되는 생각에 빠져서 읽었었고 (당연히 제대로 읽었을 리가 없었겠지요..) 근래에 다시 한번  읽으니 위대한 책이란 나이대마다 느껴지는 바가 다르다는 것을 실감합니다. 

요즘 다시 읽어보니 자연 안에서 순응하여 인간이 가진 한계를 초월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니 물리적인 힘이 아니라 정신적인 깨달음이 중요한 경지에 이른 무도가에게 좋을 수도 있다는 말도 안되는 생각을 이 나이대에도 하게 되는군요 

저에게 사촌 형님이 계십니다. 예전에 시인이셨고 현재는 교수님을 하고 계시면서 동시에 시인이신 형님이 어느날 저에게 말씀하셨습니다. 

"과학과 문학이 같지 않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물어봐도 알 것이다. 하지만 과학도 올바른 마음가짐을 가지지 않고 접근한다면 원하는 성과를 이루어 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그렇기에 장자를 곁에 두라고 말해주고 싶다. 가끔 마음이 산만하여 집중이 안될 때 뽑아서 한 구절 한 구절 아무 편이나 보다 보면 마음을 다스리는 효과가 탁월하다" 

그 후로 추천 받았던 '현암사'의 '장자'를 책장에 꼽아두고 잘 읽지 않다가 무슨 바람이 일었는지 읽게 되서 몇 마디의 글을 남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