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Tech UX day

일정 때문에 끝까지 듣지는 못했지만 공유할 만한 사항이라 생각해서 정리합니다.

핀테크 업체들중에서 흔히 잘 나간다고 인식되는 업체에서 발표자가 나와서 마인드셋, 사고방식 어떻게 해야 빠르게 만들어 낼 수 있는지에 관해서 설명했습니다. UX 에 관한 발표라고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들어보면 벤쳐 정신에 대한 강의에 더 가깝더군요. (적어도 토스 디자이너 분은 그랬습니다.)

토스 디자이너


  • 돈 떨어지기 전에 시장에서 통하는 제품을 빠르게 만들자.
     스타트업은 돈이 떨어지면 그냥 끝이기 때문에 길게 생각하면서 만들 여유가 없다고 합니다. 빠르게 자주 만들면서 목표에 다가가는지 항상 체크하면서 개발하자. (본인 생각으로는 린 스타트업 정신과 일맥상통합니다)
  • 빠른 실행을 위한 마인드셋 
    '그거 안 넣으면 망해? 망하면 그거 때문이야?' 정말 처절하게 핵심만 남기기 위한 사고방식이라고 생각합니다. 의사결정자들을 거치면 거칠수록 늘어나는 기능 때문에 일정이 계속 늘어나는 경우 때문에 만들어 진 사고방식이라고 봅니다.
  • 가혹하게 줄여야 MVP (Minimum viable product) 다.
     '토스 초기에는 이체를 신청하면 대표가 공인 인증서로 송금을 했다.' 라는 식의 처절한 MVP 를 말한다. 실제 이랬는지…
  • 제품 개발의 목표는 '완성'이 아니라 '가설 검증'이다. 
    스프린트의 목표를 '이러면 이러할 것이다' 라는 가설을 세우고 그것을 검증하기 위해서 일정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것이다.
  • 데이타 수집과 분석은 절대 타협하지 않습니다. 
    다른 모든 것을 희생하더라도 데이타 수집과 분석은 상당한 공을 들여야 합니다.
  • 퍼널 리포트 (Funnel reports)를 만들어야 한다. 
    토스는 이메일 인증때문에 수 많은 사람들이 빠져나갔다는 것을 데이타 기반으로 알아냄, 퍼널 분석만으로 충분하다. (깔때기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