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acs] OSX 환경에서 shell-mode 사용시 한글 파일명이 자소가 분리되서 보이는 현상

예전에 Emacs for OSX 관련 설치글에서 File Dired Mode 에서 한글이 깨지는 문제는

(require 'ucs-normalize)
(set-file-name-coding-system 'utf-8-hfs)

위 내용을 .emacs 에 써주면 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shell-mode 에서 한글이 제대로 출력이 안되는 이슈가 존재합니다.

역시 .emacs 에

(setq default-process-coding-system '(utf-8-hfs . utf-8-hfs))

와 같은 내용을 써주면 해결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Django Admin 개발시 발생하는 QuerySet.dates() 문제

프로그래밍 언어는 python을 이용하고 웹 프레임워크는 Django 를 사용하고, 데이타베이스로는 MySQL 을 사용중인데 admin 사이트 구현중에

date_hierarchy = 'created_at'

이 구문 때문에

Database returned an invalid value in QuerySet.dates(). Are time zone definitions and pytz installed?

이런 에러가 발생한다.

해결을 위해서는 일단 pytz 를 설치해줘야 한다.

$ pip install pytz

그리고 우분투에 설치된 mysql 에 한하여 (docker 로 설치한 mysql 도 괜찮다, 테스트 해보니 osx 도 된다)

$ mysql_tzinfo_to_sql /usr/share/zoneinfo | mysql -u root -p  mysql

하고 데이타베이스를 재시작 하면 된다. docker 데이타베이스는 설정을 바꾸면 재시작이 안되니 조심해야 한다. 원격 데이타베이스에 관해서는 (Google App Engine 의 Cloud SQL 도 가능하다)

$ mysql_tzinfo_to_sql /usr/share/zoneinfo | mysql -u root -p  -h $REMOTE_SERVER mysql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GAE] 앱엔진의 막강한 로깅 기능



각각의 request_log 에 application_log 가 딸려있다. 그리고 각각의 어플리케이션 로그는 형식에 맞춰서 로그를 남길 수가 있으며 위 사진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각각의 아이콘 그림까지 다르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Outer JOIN 에 관해서

Outer join 은 LEFT , RIGHT , FULL 로 나뉜다.



를 Table1 로 정하고 (as T1)



를 Table2 로 정하면 (as T2)


1. LEFT OUTER JOIN

SELECT T1.이름, T1.나이, T2.직업 
FROM T1 LEFT OUTER JOIN T2 ON T1.이름 = T2.이름


결과가 위와 같이 왼쪽 테이블에 맞춰서 나오고 


2. RIGHT OUTER JOIN

SELECT T1.이름, T1.나이, T2.직업 
FROM T1 RIGHT OUTER JOIN T2 ON T1.이름 = T2.이름

결과가 위와 같이 오른쪽 테이블에 맞춰서 나온다.


3. FULL OUTER JOIN

SELECT T1.이름, T1.나이, T2.직업 
FROM T1 FULL OUTER JOIN T2 ON T1.이름 = T2.이름

1 + 2 의 기능을 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서평] 얼음과 불의 노래

왕이 되서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하면 목숨이 위태롭고, 정략결혼을 해야 하며, 왕국의 통치권을 손에 쥐는 순간 자금을 어디서 끌어올지 걱정해야 한다. 왕이라면 군림하는 자리라고 생각하지만 실상은 자질구레한 대소사를 전부 처리 해야 하는 귀찮은 자리다. 


멋있는 모습을 보이면 곧 죽겠구나.. 라고 걱정을 해야하며, 주인공으로 보이면 상상도 못한 고난이 기다리고 있다. 


기존 판타지 장르의 편견을 버리게 만들어준 소설인데, 처음에 궁금해서 볼 때와 현실적인 중세의 모습을 묘사했구나 라는 생각을 가지고 다시 볼 때의 맛이 참으로 다르다. 


드라마의 원초적인 장면에 많은 관심이 가겠지만 드라마와 소설은 내용도 다르고 재미를 주는 부분이 확연히 다르다. 


어떠한 주인공스러운 캐릭터에 절대 몰입을 해서는 안되는 너무나 나이드신 분이 인생을 회고하는 듯한 분위기를 느끼게 해주는 소설이다. 


'그 때 착한척 하던 놈들 다 망했지', '그렇게 사랑 타령하더니 말로 봐라 그게 뭐냐' 등등의 감성을 느끼게 해준다. 

  

인기 있는 것은 다 이유가 있다. 드라마도 재밌지만 소설도 재미 있으니까 필독을 권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