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행] 자갈치 시장에서의 점심 식사 - 갈치 구이



배고플 때 자갈치 시장을 걸어 가다 보면 시장에서 파는 음식들이 눈에 들어오게 된다. 그리고 어떠한 음식이라도 구이 향이 강하게 나는 음식을 이길 수 없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그래서 들어와서 평소 먹어보고 싶었던 갈치 구이를 시켰더니 위의 '생선 구이 모듬' 이 나와 버렸다. 사실은 이게 '갈치 구이' 인지 알았지만 갈치가 아닌거 같은 생선이 있어서 이상하긴 했다. 



그래서 다시 나온 커다란 토막의 '갈치 구이' 양적으로 생선 구이 모듬이 많아 보이지만 질적으로는 이 갈치 구이가 더 낫다. (비싸기 때문이다) 태어나서 이렇게 큰 갈치 토막은 처음 먹어봤다. 갈치가 이리 살이 많은 생선인지는 처음 알았네



식사하고 나오면서 보는 구이 준비중인 광경. 이리 많은 생선을 쉴새가 없이 구워댄다. 



보면서 느낀점은 이리 많이 구운다 하더라도 다 팔린다는 것 아니겠는가.. 정말 엄청난 양을 쉴 새 없이 구워댄다. 이 집만 이리 굽는게 아니라 근처에 있는 생선 구이집 모두 이러한 양으로 구워댄다. 



나는 갈치에 만족을 했을 터인데.. 다른 생선들도 다 맛있어 보인다. 



다 먹어 보고 싶지만 이 많은 양을 다 맛 보았다가는 다른 유명한 음식들을 맛 볼 수 없기 때문에 갈치 구이선에서 만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