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행] 국제시장 에서의 (밀면, 씨앗 호떡)



자갈치 시장의 건너편에 위치한 '국제 시장' 이다. 영화 제목으로도 유명한 시장이라고 해서 기대하고 들어가서 보니까 그냥 시장이였다. 시장 입구에서 파는 씨앗 호떡이다. 어떻게 차이가 있나 만드는 과정을 유심히 봤는데 


1. 작고 동글 동글하게 호떡을 만들고 

2. 만들어진 호떡의 배를 가르고 

3. 씨앗을 채워 넣는다. 


맛은 있었다. 한 입 깨어물면 대지의 맛이 느껴졌다. (씨앗이라서? ㅋㅋ) 이거 저거 많이 먹어보기 위해서 한개 사서 나눠 먹었다. 둘이 먹기에는 적은 양이다. 



영하를 안 본 나지만 여기가 유명한 곳이라는 것은 바로 알 수가 있었다. (영화 포스터로 여기가 유명하다고 알려주고 있기 때문에 놓칠 수가 없었다) 사람들이 사람들이 무지하게 많았다. 유명세를 탔는데도 사람들이 아무것도 안 사줘서 주인 아주머니가 괴롭다고 방송에 나와서 이야기 한적이 있다고 한다. 아마도 그 이유중의 하나는 사진 찍어대느라 실제로 물건 살 사람들을 방해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 포토존이라고 생겼다. 무슨 표지가 있는지 알았는데 가게 측면에서 가게를 바라보게 사진찍으로 그냥 간단하게 적혀있다. 사진 찍는 사람들은 장사를 방해하지 말라 정도로 이해하면 좋을 듯 싶다. 간단하게 먹을 간식 (아이스 크림)을 팔기 때문에 사진 찍고 꽃분이네 장사를 방해했다고 생각되면 아이스크림 한개 정도는 사주자. 



밀면, 비빔 당면이다. 가격은 2000원 부담 없다. 비빔 당면만 먹어봤는데 맛있다고 칭하기에는 미묘한 맛이다. 오히려 장사하는 할아줌마(할머니와 아줌마의 중간? ㅎㅎ)의 이야기가 재밌었다. 평생을 밀면을 파시면서 자식들 다 장가보내셨다고 (3명이다!!) 그리고 아들중에 한명 한의원도 차려주셨다고. 그런데 쉬다 보니 병이나서 다시 일하게 됐다고 하신다. 나는 병이 나도 계속 쉴텐데.. 모름지기 쓰러질 때까지 놀 수가 있는 나 이기 때문에 


그래도 자식 다 키우시고 이제 언제 죽어도 여한이 없으니 몸이 병이라도 안나게 일하신다니 나름 다행이라고 해야 하나. 우리가 볼 때는 힘든 일이라지만 언제 짤릴지 모르는 직장에 다니는 것보다는 노후가 안녕하지 아니한가.. 라는 생각이 든다. 


자갈치 시장 과 삼진 어묵 그리고 국제시장은 가까운데 있으니 코스를 그런 방향으로 잡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