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두 도시 이야기

두 도시 이야기는 찰스 디킨스의 장편소설중의 한 편입니다. 영어 원제로는 A Tale of Two Cities 라고 하며 작중에 나오는 '두 도시'는 런던과 파리를 말합니다. 프랑스 혁명 시기에 연관된 사람들과 그 안에서의 인간사를 다루고 있다고 보면 됩니다. 인간사는 뭐 사랑이나 복수 , 원한 뭐 그런 것들입니다. 

남산에 위치한 국립 해오름 극장입니다.

 
보는것은 저래도 한참 시간대인데 왜 보이는 사람이 없겠습니까? 타들어가고 있습니다. 잠깐만 저기 근처를 걸어도 땀으로 목요을 할 지경으로 더웠습니다.

육중해 보이는 건물입니다. 그치만 생각보다는 많이 낡았습니다.


국립극장의 위용입니다. 참고로 간단한 팁을 알려드리자면 1층이 음식점, 2층이 입구, 3층이 극장의 2층으로 들어가는 입구인데 , 사람들이 2층에 집중적으로 몰려있습니다. 한 층정도 올라가시면 운이 좋으면 앉아서 기다릴 수가 있습니다. 

 

출연진들이 표시된 전시물입니다. 사진찍기 편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많이 애용해서 정줄 놓고 오늘 누가 출연하는지 보고 있으면 눈치가 장난 아닙니다.


'2014년 여름 단 하나의 사랑 이야기' 라고 하느데 요즘 어딜가나 사랑 타령이지요. 출연진들은 그리 나쁘지 않았습니다. 노래들도 자신있게 부르고 저같은 막귀는 잘 모르지만 같이 본 분의 말씀으로는 음이탈 (보통 삑살이라고 하지요)도 나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대신 배우가 이쁘잖아요.. !! 

시작 전입니다. 천에 그려진 두 도시 이야기의 로고가 이뻐서 찍었습니다.

 
사람들은 많이 왔습니다. 가격이 만만치 않은 뮤지컬이라고 들었는데 이리 많은 사람들이 오다니!! 게다가 대부분의 관객들은 여성이더군요.

피날레! 저렇게 빛이 나 보이긴 했지만 실제로 빛이 나진 않았습니다.

 
피날레에서는 사람들이 마구 사진을 찍기 시작하더군요.

'어 찍어도 되는거야?'
'다 찍네?'
'엇? 저긴 동영상도?'
'한.. 한장만 찍자'



라는 식으로 심경의 변화가 정말 빠른 찰나에 왔습니다.  전체적으로 스토리는 단 하나의 사랑 이야기라지만 사랑이 요즘 좀 흔합니까. 그래도 원작이 시대상황을 잘 반영한 명작이지만 이 뮤지컬은 시대상황을 느끼게 해주는게 다가 아니니 , 게다가 막상 뮤지컬이라면 중요한 노래들이 그 닥 땡기는게 없더군요. 아 물론 전적으로 제 취향입니다. 그래도 뮤지컬 보다고 졸지 않았으니 반 이상은 성공했군요. 그렇다고 졸기에는 노래의 톤이 좀 높았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