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 출신으로 사업 제안을 할 때 정말 유의할 점

저도 개발자 출신으로 사업을 오래했지만, 제안에 대해서 대충 그런 느낌을 가지고 있지만 남에게 설명할 수준이나 어떤 이론적으로 적립 되지 않았던 것을 지인(제안, 마케팅쪽 구루) 을 통해서 명쾌하게 전달을 받았습니다. 

즉 개발자 출신이 사업 제안을 할 때 유의할 점은

사업 제안이 비용절감 측면으로 접근을 하면, 기업의 오너 외에는 거의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 따라서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 제안은 항상 매출 향상 쪽에 촛점을 맞춰서 진행하라



라는 조언이 되겠습니다.  

아 명확하게 꼬집어 주니 뭔가 머릿속에서 꽝하는 울림이 느껴지더군요. 제 자신도 개발자 출신이기 때문에 뭔가 아이템을 개발하거나 재밌는 것을 만들었던 것을 뒤 돌아보면 항상 기존에 있는 것들에 대한 효율성 증대 측면에서 접근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IT 라는 것의 태생 자체가 기존의 인프라에 추가해서 비용을 절감하는 측명이 강했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리고 별거 아닌거 같은데 큰 투자를 받거나 온갖 특혜를 받으면서 진행되는 프로젝트를 보면 이러한 매출이 증대될 것이라고 제안서에 쓰여져 있었던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저는 알지도 모르고 그런 제안들이 '기술적 기반이 뒷받침 안됐구나 쯧쯧' 이라는 거지가 재벌을 걱정해 주는 꼴이였습니다. 

 기술적으로 훌륭하게 만들어진 아이디어나 솔루션이 있다고 하더라도, 사업 제안자 분들께서는 그 만들어진 솔루션으로 어떻게 해서 매출을 일으킬 것인가에 대한 확실한 방법성을 제공해야 할 것입니다. (이는 내 자신에게도 똑 같은 다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