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적벽 - 꽃미남 제갈량 의 사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벽은 최근에 나온 아시아 최고의 블록버스터라는 평을 받는 영화 입니다. 어찌됐건
아시아 최고의 블록버스터 가진 나라는 중국이 가져 갔군요. 그놈의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이 실패하는 바람에.. 사족이고 이 영화 영역쪽은 우리가 최고라는 측면을 가져
갔으면 좋았는 데 말이죠.

조금 다른 방향으로 봐 볼까요?

제 나이 근방의 PC 게임에 친한 사람들은 누구나 '광영'사의 삼국지에
익숙합니다. '광영' 하니까 아무도 모르더군요 ㅋㅋ , '코에이' 사입니다. 전
'코에이'사의 게임들은 거의 대부분 해봤습니다.

삼국지 2 - 10 에 이르는 장구한 게임의 역사와 , '영걸전' , '공명전' , '맹덕전' -
이건 안해봤군요- . 등등을 하면서 삼국지 하면 '코에이' 가 딱 떠오르게 됐습니다. (오우
아주 훌륭한 포지셔닝 마케팅 기법이군요 ㅎㅎ)

그런데 삼국지를 비롯한 '코에이'사의 게임들을 하다보면 딱 느껴지는 것이 한가지
있습니다. '코에이'사의 '제갈 공명'과 '조운 자룡'에 대한 무한한 애정입니다. 어찌나
두 사람을 좋아하는지 - 사실 조운을 더 좋아하는 것 같긴 합니다만.. - 매번 타이틀마다
수려 절정의 꽃미남 룩과 그 우월한 능력치 하며 점점 더 '엄마 친구 아들'을 만들어
놓습니다.

그 중 공명을 보면 참으로 멋있습니다. '미츠루 아다치' 만화에서 나오듯이 주인공은 역시
'얼굴'이라는 평이 어울립니다. 그 멋진 '제갈 량'을 묘사하자면


"잘 생긴데다가 지혜가 넘쳐서 약간은 영악하기 까지하는 외모와 사람의 마음을 끄는
동작, 묘하게 거슬리는 학익선, 정치가의 굳은 신념과 주공을 위하는 충절" + 좋은 점
수십개


입니다. '엄마 친구 아들' 맞지요?

게임에서는 중국인물이지만 묘하게 일본색이 느껴지는 그런 풍의 남자입니다. 일본 게임
회사가 디자인을 했으니 당연한 걸까요?

이번에 '적벽'에서 제갈량을 맡은 '금성무'가 딱 그 스타일의 연기를 해 줬습니다. 더구나
'금성무'는 중국과 일본의 혼혈이기도 하지요. 속된말로 넘치는 '간지'와 부드러우면서도
잘생긴 얼굴이 조화된 정말 '코에이'사의 제갈량 그대로입니다.

배우가 일단 200% 싱크로율을 보여주니 적벽이란 영화 자체가 매우 기대가
되더군요. 그래서 어둠의 경로에서 구해서 봤습니다.... (죄송합니다 ㅜ.ㅜ 극장에서
내려갔더군요 흑흑)

일단 인물에 집중하다 보니 내용은 뒷전이 되더군요. 욕은 안 나오더군요.
그리고 쓰고 나니 왠 금성무 여성팬이 썼으면 딱 어울린 듯한 영화 평을 썼군요 -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