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원더풀 라디오 - 까메오 러쉬


영화 보는 내내 '라디오 스타' + '최고의 사랑' 이라는 생각이 머릿속에서 떠나지를 않았습니다. 특히나 '최고의 사랑' 이전에 영화가 나왔으면 좋았을 뻔 했다고 느낄 정도로 컨셉은 비슷했다고나 할까요. 

그렇습니다. 영화 자체는 상당히 '' 합니다. 그러한 부분을 이민정의 매력과 까메오 군단으로 메꾸려고 했다는 느낌이랄까여?  억지로 감동적인 분위기를 잡으려고 하는 부분도 너무 '' 합니다.

거기다가 최고로 밋밋한 부분은 갈등이 해소되는 부분일 것입니다. (더 이상 이야기 하다가는 스포가 될 테니..)

 
영화에서 참신하다고 느낀건 광수 정도라고나 할까요? 광수의 연기는 너무나 자연스러워서 흠 잡을 데가 없을 정도였습니다. 거기다가 더해서 '이민정이 노래도 하네?' 정도..

한줄 결론 : 광수의 새발견과 이민정이 노래도 하네? 물론 예쁘기도 하지만..